티스토리 뷰

아래한글

아래한글이란

플로리세 2012.11.26 15:52

1980년대 중반부터 IBM PC 개인용컴퓨터에서 사용하는 워드프로세서 프로그램이 보석글·장원·글벗·텔레비디오워드 등 몇 가지 있긴 하였으나, 본격적으로 한국인 사용자 입장에 서서 개발한 워드프로세서로는 ‘아래아한글’이나 ‘아래한글’로 불리는 글 버전 1.0 프로그램이 처음이다.

글은 1988년에 이찬진·김형집·우원식 등 서울대 컴퓨터 동아리 선후배가 모여서 만들기 시작하여 1989년에 버전 1.0이 완성되었고, 1990년 한글과컴퓨터 회사를 설립하여 판매를 시작하였다.

이 글 프로그램은 DOS용 버전 1.5, 2.0, 2.5, 3.0을 거쳐 1995년 이후 윈도용 글 버전으로 계속 개선하여 왔다.

그러나 1998년에 한글과컴퓨터는 IMF 사태를 시발로 경영이 악화되어 고전하였는데, 이 때 각 언론에 외국 대기업에 팔린다는 기사가 나오자 국민들의 ‘ 글 살리기 운동’이 전개되었고, 다행히 국내 기업의 새 경영자를 맞아서 글815버전을 출시할 수 있었다.

1990년 초 국내에서는 명령어 방식인 보석글 워드프로세서 프로그램과, WYSIWYG(인쇄된 결과와 화면이 같은 모양)방식의 글 등 국산 워드프로세싱 프로그램이 개발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입업자들은 일본에서 한물간 워드프로세서 전용기인 젬워드·르모III·워드피아 등을 수입하여 개인용 컴퓨터에서 프로그램으로 작동하는 워드프로세서 시장의 발전을 수년간 방해하는 결과를 가져 오기도 했다.

이로 인해 국내 대기업과 외국 기업의 워드프로세서 프로그램 무료 배부 및 덤핑 판매로 글 프로그램은 고전을 면할 수 없었다.

현재 글은 한국에서 80% 이상의 시장 점유율을 자랑하는 워드프로세서의 대명사로 손꼽히고 있으며, DOS, Windows 이외에도 Linux, UNIX(X-Windows), OS/2, Macintosh 등 대부분의 개인용 컴퓨터 OS에서 작동하는 멀티플랫폼 워드프로세서 프로그램이다.

글은 문화적 상품인 워드프로세서 중에서도, 출판과 글쓰기의 관점에서 볼 때, 우리의 정서와 표현법을 충분히 소화해낼 수 있는 독특한 소프트웨어이다.

한글을 사용하는 우리 민족은 영어권 같은 외제 워드프로세서를 사용하게 되면 문화적으로 손실을 보게 되는데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① 한글과 영어는 자모체계가 다르다. 영어는 자소(알파벳)가 26개지만 대문자와 소문자로 구분, 52개의 자소로 이루어진 문자이다. 반면, 한글은 자음 14개와 모음 10개의 24개 자소로 이루어진 문자다.

그러나 영어처럼 자음과 모음으로만 구성되는 것이 아니고, 초성·중성·종성으로 조합이 이루어지므로 24개 자소로 키보드를 구성하는 것보다는 자음 19개(경음 포함), 모음 14개(이중모음 포함) 즉, 33개의 자소를 사용하는 것이다.

이런 예는 자·모음 언어권인 이란어·아랍어·태국어 등도 마찬가지다. 자모 체계가 달라서 영어용 워드프로세서를 사용하게 되면, 불완전한 언어 사용이 불가피하게 된다.

② 한글 사용권과 영어 사용권은 문화가 다르다. 그런데 한글 워드프로세서 프로그램을 영어식으로 만든 제품이 한국 워드프로세서 시장을 독점하게 되어 영어식으로 문자를 표현하는 워드프로세서만 사용하다 보면 외국의 글쓰기 문화에 길들 수도 있다. 한국인처럼 표짜기를 좋아하고, 많이 사용하는 민족도 흔하지 않다.

반면, 서양인은 표짜기를 그리 많이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서양인이 만든 워드프로세서는 한국인이 만든 워드프로세서보다 표짜기 기능이 간단한 것이 대부분이다.

한국인에게는 한국 문화가 깃들인 한글 워드프로세서가 필요한 것이다. 글은 글쓰는 방식에서 한국의 문화를 지켜낼 수 있는 ‘신토불이 프로그램’이다. 글은 현대 한글 글자 1만 1172자와 옛한글 모두를 표현할 수 있는 유일한 한글 워드프로세서 프로그램이라는 점이다.

한글 문자를 제대로 표현할 수 없으면 한글은 생명력을 잃을 수 있다. 한글의 글자수가 부족하게 되면, 발음기호가 별도로 필요 없는 고급문자인 한글이 발음기호가 필요한 저급문자로 바뀔지도 모른다.

‘꽃밭’을 소리나는 대로 적으면 ‘꼬’에 ‘ㄷ'받침과 ‘빠’에 ‘ㄷ’ 받침인 ‘○○’이 된다. 그러나 ‘○’자와 ‘○’자를 컴퓨터에서 표현할 수 없다면, 영어처럼 세계 발음부호를 사용하든지 무슨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방각하 전○니다’를 키보드로 쳐보면 모니터 화면에 ‘또’에 ‘ㅁ’ 받침이나 ‘화’에 ‘ㅂ’ 받침이 나오지 못하고, ‘또ㅁ방각하 전화ㅂ니다’로 나타나는 것이 바로 한글 8,822자가 나오지 않는 불량 워드프로세서 프로그램이다.

‘○’자와 ‘○’자가 정확히 모니터에 나오는 것이 글 워드프로세서의 특징이다. 2,350자의 한글만 표현되는 외제 워드프로세서가 우리 나라의 워드프로세서 시장을 장악하면 부족한 한글 글자의 처리 때문에 곤란하다.

글 프로그램은 문자처리 기술이 뛰어나서, 한글용 워드프로세서 개발은 물론 복잡한 문자처리가 필요한 일본어·중국어·대만어 등의 Multilingual Wordprocessor도 개발하였다. 그러나 세계화 시대에 국산 글 워드프로세서 대신 외국제 워드프로세서를 쓰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지 모른다.

세계화라는 것은 자기의 고유 문화를 보존하고 발전시켜야 세계화가 되는 것이지, 외국의 것을 흉내내는 것은 세계화가 아니다. 자기의 고유문화를 무시하거나 버리고, 무조건 외국 문화를 따라가는 것은 ‘외국의 노예화’가 되는 것이다

'아래한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래한글이란  (0) 2012.11.26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233,729
Today
1
Yesterday
17
링크
TAG
more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